Q&A
커뮤니티 > Q&A
정상화 위해 국토부 조정안 즉시 수용해야 덧글 0 | 조회 657 | 2024-04-08 05:25:31
1233211  
정상화 위해 국토부 조정안 즉시 수용해야 유튜브 조회수 늘리기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추진되는 K-컬처밸리(CJ라이브시티) 사업 재개를 두고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 측의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인근 공동주택 주민들이 사업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CJ라이브시티 사업부지와 인접한 킨텍스한류월드지구 8개 공동주택 단지 8400여 세대로 구성된 ‘킨텍스한류월드공동주택연합회’(이하 연합회)는 지난 4일 성명서를 통해 “K-컬처밸리(CJ라이브시티) 사업 정상화를 위해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는 국토교통부의 조정안을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CJ라이브시티 사업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약 32만6400㎡(약 10만평) 부지에 최첨단 아레나를 포함한 테마파크, 한류콘텐츠 중심의 상업시설, 복합 휴식공간인 호텔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당초 2021년 10월에 착공해 2024년 준공을 예정했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원자재 가격 급등, 건설경기 악화, 전력공급 시기 불투명 등의 이유로 2023년 4월 조성사업이 중단됐다. 유튜브 조회수 CJ라이브시티 측은 사업 추진을 위해 경기도와 사업협약 등에 관해 지난해 10월 국토부에 민관합동 건설투자사업(PF) 조정을 신청했다. PF조정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차 조정안에 이어 올해 2월 지체상금 감면 등의 내용을 담은 최종 조정안을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 측에 제시했다. 이에 대해 CJ라이브시티 측은 국토부가 제시한 조정안에 따라 지체상금 납부 등을 수용하는 등 사업 정상화 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경기도는 지체상금에 대해 배임 문제 등 부담을 느끼며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최근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사업 참여 등 중앙정부 차원 대책을 요구하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인스타 팔로워 구매 킨텍스한류월드공동주택연합회는 “경기도의 소극행정으로 10년간 약 30조원의 경제 파급효과와 20만명의 일자리, 매년 1조7000억원에 달하는 소비 파급 효과 등 CJ라이브시티 개장으로 인해 얻게 되는 경제적 이익이 지연된다”면서 “이는 배임으로 간주된다. 경기도는 즉각적으로 국토부 조정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스타 팔로우 늘리기 이어 “CJ라이브시티는 각종 의혹 종식과 불필요한 내외부 간섭을 차단할 수 있도록 국토부 조정안 즉각 수용과 지체상금 지불, 투명한 재정상태 공개, 즉각적인 공사 착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킨텍스한류월드공동주택연합회의 주장에 대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고양병(민주당 이기헌, 국민의힘 김종혁), 고양정(민주당 김영환, 국민의힘 김용태) 지역구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도 지지에 나섰다. 인스타팔로워사는법 또한 고양시민과 일산지역 단체도 지지 서명에 참여해 일주일 만에 목표 서명 인원인 2000명을 훌쩍 넘긴 2500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킨텍스한류월드공동주택연합회는 “CJ라이브시티 사업의 정상화가 총선 결과와 연계된 정치적인 협상의 도구로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지금까지의 지연은 차지하고서라도 앞으로의 사업 진행 속도가 중요한 만큼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 측은 조속히 조정안 수용 여부를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사업 성공에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킨텍스는 지난 4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킨텍스와 진흥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전시회, 행사 참여를 통한 제반 사항에 협력하고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를 촉진해 판로지원 활성화에 협력할 계획이다. 인스타 팔로워 구매 킨텍스는 사회공헌사업 행사 및 전시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선별해 참가를 지원하고,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한다. 진흥원은 킨텍스에 우수한 제품, 서비스를 보유한 사회적경제기업을 추천해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확대에 협력할 계획이다. 이재율 킨텍스 대표이사는 “전시회는 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한 훌륭한 마케팅 플랫폼”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보유한 사회적기업들이 성장하는데 기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