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커뮤니티 > Q&A
쿠팡노조, 결근투쟁 한다더니...파업 당일 출근율, 예년보다 덧글 0 | 조회 335 | 2023-08-04 13:48:56
노조의목적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이 폭염 속 휴게 시간 보장을 매쓰플랫 요구하며 지난 1일 파업에 돌입한 것에 대해 매쓰플랫 쿠팡이 파업 당일 l아르기닌 출근율이 예년보다 높았다는 분석을 내놨다. '결근투쟁' 방식으로 노조가밤부스트포션 파업을 진행했지만 실제 참여율은 저조했다는 주장이다. 노조와 매쓰플랫 쿠팡의 파업참여 인원 규모에 대한 주장이 엇갈리자 닥터놀로지 쿠팡은 노조가 주장하는 '결근율'을 토대로 봐도 파업 동참인원은 적다고전립선에 좋은 음식 반박한 것이다. 노조가 이날 파업을 한 이유는 휴게시간을 요미우돈교자 보장해달라는 이유에서다. 고용노동부가 체감온도 33℃ 이상의 폭염 상황에서 노동자가 매시간 10~15분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는 게 정력 영양제 노조의 주장이다. 쿠팡 관계자는 ""근로자 머리 위에서 냉기가 나오는 천장형 국소 에어컨부터 이동식 에어컨, 대형 실링펜, 서큘레이터, 선풍기 등 각 물류센터 상황에 맞는 맞춤형 아르기닌 효능 냉장장치가 수천대씩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쿠팡 관계자는 "" 노조가 작년에는 에어컨 설치를 요구하더니 회사가 냉방 설비 확충 등 개선 노력을 심부름앱 지속적으로 하자 이제는 에어컨 설치를 해도 효과가 없다고 말을 바꾸고 있다""며 ""노조는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허위 선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원도 외면하는 민노총 간부들의 허위 스테미너 '파업 선전전'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쿠팡 노조는 지난 1일 파업에 이어 2일부터는 현장 준법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조합원들이 자발적으로 고용노동부 매쓰플랫 가이드라인에 따라 체감 온도가 33도를 넘어서면 매시간 마다 10분, 35도 이상이면 매 시간당 15분 휴게시간을 갖는 준법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